“많은 사람들이 구매하는 반려견 사료에서 세균이 검출됐습니다”
2022년 05월 27일

많은 반려동물인들이 구매 중인 사료에서 세균이 검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광주에서 유통 중인 반려견 사료에서 세균이 검출됐던 것인데요.

 

26일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업체, 마트 등에서 판매 중인 반려견 사료, 간식 130건을 검사한 결과 일반 세균 9건, 대장균군 13건, 병원성 대장균과 살모넬라균 각각 2건이 검출됐다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식품 위생관리 수준을 알 수 있는 지표로 활용되는 일반 세균, 대장균군이 검출된 만큼 제조, 보관, 유통 과정에서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지적했습니다.

병원성 대장균과 살모넬라균은 현행 사료 관련 규정에는 없거나 포함되지 않지만, 사람에게도 2차 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를 권고했습니다.

식품의 변질, 부패를 방지하는 보존료(방부제)도 130개 제품 중 58건이 검출됐습니다.

방부제 사용은 가능하지만, 사용량 제한이 없어 기준 설정이 필요하다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전했습니다.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