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발생한 ‘유명 래퍼’ 반려견 개물림 사고 현재 상황 (+인스타)
2022년 05월 17일

안타까운 개물림 사고가 또 발생했습니다. 이번에는 래퍼 ‘자이언트핑크’가 연관된 사고였습니다.

자이언트 핑크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발생한 본인의 반려견 개물림 사고와 관련한 사과문을 게재했습니다.

 

그는 “최근 발생한 저희 반려견 사고에 관한 사과의 말씀 올린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얼마 전 언니와 함께 기르는 반려견 후추와 관련된 사고 소식을 전해 들었다”며 “저는 당시 사고 현장에 없었지만, 언니에게 이야기를 전해 듣고 공동견주이자 반려견을 키우는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상심이 크고, 죄송스러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이야기를 들은 직후, 바로 피해 견주님을 직접 만나뵙고 사과 드리고 싶어 남편과 여러차례 연락드리고 문자를 주고 받았다”며 “그 이후로도 연락을 남기고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자이언트 핑크는 “견주님께 진심으로 죄송하며, 꼭 직접 만나 사과드리고 싶다”고 거듭 사과했습니다.

자이언트 핑크의 반려견은 얼마 전 서울 한강공원에서 피해 견주 A 씨의 반려견을 물었습니다. 이 사고로 A 씨의 반려견은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자이언트 핑크의 언니가 반려견을 데리고 있었고, 강아지가 A 씨의 반려견에게 달려들어 사고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이후 자이언트 핑크의 친언니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사고 발생 후에도 언니는 동물병원에 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개물림 사망 사고 2일 후에 친언니를 만날 수 있었다”고 분노했습니다.

A 씨는 “운동을 하고 온듯한 옷차림에 아무 말씀도 없이 앉자마자 다리를 꼬고 앉더라”라며 “사과하러 온 분이라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라고 꼬집었는데요.

그러면서 “개가 한 번 사람을 물면 계속 사람을 물듯이, 개가 개를 한 번 물면 그 이후에도 다른 개를 물 가능성은 정말 높다고 알고 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