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불법 도축장이 발견됐지만 처벌을 할 수 없는 이유 (+뉴스)
2022년 07월 27일

강아지들이 불법으로 판매되고 살해되는 곳을 운영하고 있다는 것은 엄연한 범법 행위인데요.

최근 김제시에서는 도축장으로 추정되는 녹슨 축사 안에서 강아지들이 병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지만 처벌이 쉽지 않아 사람들의 분노를 사고 있습니다.

 

도축장으로 의심된다면 한 주민의 제보를 받고 나선 동물보호단체 어독스는 철제 그물로 가려진 곳에 축사 안에 강아지들이 갇혀있는 것을 확인했는데요.

강아지들의 배설물과 털이 엉켜 바닥에 눌러 붙어있는 축사에는 좁은 공간 탓에 강아지들이 제대로 움직일 공간 조차 없어 아이들이 병들어 가고 있었습니다.
강아지들은 음식물 쓰레기로 보이는 음식들을 먹기도 했는데요.

도축장 안의 환경은 정말 열악했습니다.
작은 철장 속에 갇혀있던 강아지들은 모두 100마리로 모두 식용으로 길러지고 있는 강아지들이었는데요.
현장에서는 강아지들을 도살할 때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토치가 발견됐는데요.

이 뿐만이 아니라 도축장 안에 있던 냉장고에서는 살해된 지 얼마 되보이지 않는 강아지의 사체까지 발견됐습니다.
농장 주인은 동물보호단체와의 인터뷰에서 “잘못을 인정하고 곧 그만 두려 했지만 생계와 연관되어 있어 쉽게 그만두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현장을 단속하던 김제시에서는 치료가 시급해 보이는 강아지들을 우선적으로 동물 병원으로 이송한 상태인데요.

모호한 기준으로 인해 도축만으로는 처벌이 어려워 해당 도축장을 운영하던 주인을 처벌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알려졌습니다.

현재 김제시는 도축장 주인이 사육 공간이 동물의 2배 이상이 되어야 하는 동물 보호법을 위반한 혐의로 시정 명령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제시의 불법 도축장에서 처참히 살해되고 있는 강아지들의 현실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아무리 생계라 연결돼도 불법은 안되지” “처벌 받았으면 좋겠다” “강아지들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