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 리트리버가 매일 하염없이 기다리는 의외의 인물 (+사진)
2022년 07월 08일

강아지들은 낯선 사람이 다가오면 경계 태세를 보이며 짖곤 합니다.

미국 같은 곳에서는 집 앞 마당에 강아지를 풀어놓는 경우가 많아 택배 기사가 집을 방문하면 강아지는 낯선 사람으로 인지하고 짖는데요.

 

최근 미국에서 특정한 차량이 오는 소리가 들리기만 달려 나가는 강아지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골든 리트리버 ‘쉘비’는 가족들에게 아주 사랑 받는 아이였는데요.

그런 아이가 어느 날 인가부터 특정한 차량이 오기만 하면 마중을 나가는 모습을 본 주인은 그 모습이 너무나 신기해 영상으로 남겼습니다.

주인은 사람들에게는 들리지 않는 작은 소리조차 듣고 뛰어나가는 쉘비가 과연 무슨 차를 기다리는 것인 것 함께 나가 기다려봤는데요.

때마침 차량 한 대가 집 앞에 도착했는데요.

알고 보니 쉘비가 기다리는 것은 차가 아니었습니다.

놀랍게도 아이는 쓰레기 수거 작업자를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던 것이었습니다.

집 앞의 쓰레기를 수거하러 온 작업자가 차에서 내리자 강아지는 꼬리를 흔들며 그에게 달려갔습니다.

주인은 혹시나 강아지가 흥분해 작업자를 물까봐 걱정했는데요.

주인의 걱정과는 달리 아이는 너무나 신나 하며 작업자를 반겼습니다.

쉘비가 그토록 신나 하는 모습을 오랜만에 본 주인은 덩달아 신이 나 작업자에게 “우리 집 앞을 자주 지나가 달라”며 인사했다는 후문입니다.

쓰레기 수거 작업자를 기다리는 리트리버의 행동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낯선 아저씨를 기다리네” “신기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