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 사망한 주인 못 잊고 24시간 다리 위에서 지내던 강아지 (+근황)
2022년 06월 24일

주인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강아지는 주인과 떨어지면 주인이 빨리 돌아오기를 목 빠져 기다릴 뿐인데요.

몇 년 전 중국 우한시의 한 대교에서 투신 사건 현장에 함께 있던 강아지가 그 후부터 줄곧 꼼짝 않고 그 자리에서 주인만을 기다리던 사연이 재조명되며 사람들의 눈시울을 붉히고 있습니다.

 

사건 당시 강아지도 함께 있었던 것일까요.

아이는 주인이 떠난 그 자리에서 꼼짝도 하지 않고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당시 사건의 목격자는 주인이 강물에 몸을 던질 때 강아지는 옆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일까요.

강아지는 대교 난간에 몸을 바싹 붙인 후 주인이 사라진 방향으로 목을 빼고 한 곳만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죽음에 대해 알리 없는 아이는 주인이 세상을 떠난 후로부터 아무것도 먹지도 마시지도 않은 채 주인이 빨리 돌아오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강아지를 안타깝게 여긴 주민들은 강아지를 구조하려 다가갔지만 사람들이 다가오면 재빠르게 사라져 잡지 못했습니다.

가까스로 아이를 잡아 차에 태우려 했지만 발버둥 치던 아이는 인근 야산으로 도망가버렸는데요.

수색해도 나타나지 않는 강아지를 찾기 위해 지역 동물 협회가 나섰지만 강아지의 행방은 알 수 없었습니다.

협회 측은 “충성심이 강한 강아지의 경계심을 풀어주고 빨리 구조하도록 하겠다”며 “또한 새로운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강아지가 주인이 얼마나 보고 싶었으면.. 안타깝다” “강아지 무사했으면 좋겠다” “하필 왜 그 현장을 목격했을까” 등 안타까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