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묶어 땅 속에..” 제주도에서 또 터진 푸들 유기 사건 (+현재 상태)
2022년 04월 20일

입과 팔다리가 묶여 제주 유채꽃밭에 버려졌던 ‘주홍이’ 사건이 발생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다른 유기견 사건이 제주에서 발생했다.

지난 19일 한 중고 카페에는 제주도 내도동 근천에서 입이 묶인 채 땅 속에 묻혀있던 강아지 한 마리가 발견된 사진이 올라왔다.

 

글을 쓴 작성자는 “오전 8시 50분경 내도동 도근천에서 애완견이 입, 코만 내민 채 몸은 땅에 묻혀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아는 삼촌이 발견하고 구조했다. 애완견 상태는 먹지를 못했는데 몸이 말라있었고, 벌벌 떨고 있었다.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방송국에 제보해 이 사건을 더욱 공론화할 예정이다.

작성자는 “며칠 전 한림읍 유기견 사건도 있었는데 제주도 내에서 또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반려견을 키우지 않지만 이런 일이 두번 다시 생기지 않아야 된다는 마음을 담아 글을 올린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속 강아지의 견종은 푸들로 보였고, 작성자의 말대로 몸이 상당히 마른 상태였다.

입은 천으로 묶여 결박된 상태였으며, 코만 땅 밖으로 나와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구조한 개는 일단은 제주시청을 통해 보호시설로 인계한 상태”라며 “자세한 사건 경위는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