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드라마 ‘장미맨션’ 길고양이 죽이는 장면 시청자들 반응
2022년 06월 23일

국내 OTT 서비스의 확산으로 인해 다양한 콘텐츠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데요.

최근 국내 OTT ‘티빙’에서 방영 중인 스릴러 드라마 ‘장미맨션’에서 실제 고양이를 사용한 고양이살해 장면이 등장하며 고양이 학대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장미맨션 4화에서는 가해자가 빗속에서 물에 젖은 길고양이를 칼로 찌르는 행위와 소리가 너무나도 생생하게 묘사됐습니다.

드라마의 해당 화의 마지막에는 “사용된 고양이는 전문적으로 훈련된 아이이며 전문가와 함께 안전하게 촬영된 장면”이라는 사실을 명시돼 있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 장면을 본 시청자들은 “너무 잔인하다”며 불편함을 표했습니다.

또한 동물권행동 카라는 “실생활에서도 동물학대는 날이 갈수록 잔인해져 가는데 드라마에서까지 길고양이 살해 장면을 추가 한다는 것은 동물학대 분위기를 더욱 더 조성하는 일”이라고 장면을 비판했습니다.

이에 덧붙여 카라는 “불필요할 정도로 자극적인 연출”이라며 “어디까지가 컴퓨터 그래픽인지 애매모호”하며 “아무리 훈련된 고양이라 해도 살아있는 고양이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 밖에 없는 너무나도 사실적으로 표현된 장면”이라며 설명을 요구했습니다.

논란이 점점 더 붉어지자 티빙 측은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일부 장면은 기술적인 한계로 인해 훈련된 고양이를 통물 촬영 업체를 통해 섭외해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는데요.

하지만 카라는 “미흡한 해명 대신 메이킹 영상을 통해 해당 장면이 어떻게 촬영됐는지 공개하라”고 요구하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장면에 대한 심의를 요청했는데요.

현재 해당 장면은 편집 돼 재 업로드 상태입니다.

고양이 학대 논란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잔인하게 묘사됐다” “편집 돼서 다행이다” “동물들한테 너무 스트레스일 것 같다” 등 우려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