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똥 싸냐” 반려견 배변 활동에 분노해 끓는 물 뿌린 의대생
2022년 06월 23일

인간이 느끼는 고통 1순위를 차지하고 있는 화상은 동물들이 겪는다 해도 역시나 크나 큰 고통을 안겨주는 것일 텐데요.

최근 중국에서 강아지 배변 훈련을 한다는 이유로 충격적인 학대 행위를 벌이며 해당 장면을 고스란히 영상으로 남긴 의대생의 행동으로 인해 시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학대자는 중국 동부연해의 난퉁대학교 부속병원에서 인턴으로 일하고 있는 의대생 ‘천’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침대 옆에 배변을 한 시바견의 버릇을 고쳐준다는 이유로 말도 안 되는 행동을 했는데요.

시바견을 훈련시킨 다는 이유만으로 처음에는 우리 안에 가두었는데요.

그것으로 성에 안 찼는지 그는 전기 포트 안에 들어있는 뜨거운 물을 가져와 아이의 몸 위에 그대로 부었습니다.

그렇게 그의 학대 행위는 계속 됐는데요.

그는 쇠막대기까지 가져와 아이를 때리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그는 이 모든 학대 행위를 담은 영상을 자신의 SNS에 올리며 반성은커녕 오히려 당당한 모습을 보여 사람들의 분노를 키웠습니다.

해당 영상을 확인한 동물애호단체가 천을 경찰에 신고한 덕분에 그는 체포됐습니다.

그는 경찰 조사 중 “강아지가 조금 다치기는 했어도 영상을 다 찍은 후 바로 찬물을 부어줘서 죽을 정도는 아니다”며 말도 안 되는 해명을 했는데요.

아직 동물보호법이 시행되지 않아 천에게 형을 내릴 수 없는 중국 경찰은 그저 그를 훈방했다고 전했습니다.

천에게 또 다시 고통스럽게 학대 당할 지도 모르는 강아지를 위해 동물보호단체는 천이 지내고 있는 기숙사 방에서 아이를 구조 해 그와 격리 조치 했습니다.

천이 재학 중인 대학교 또한 그를 포함한 동료 학생들 모두에게 반려동물에 관한 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의대생의 무자비한 학대 행위를 접한 누리꾼들은 “어떻게 강아지한테 저러냐” “중국 동물보호법 빨리 개정 됐으면 좋겠다” “학대자 꼭 처벌 받았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