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인데요?” 나무에 목 묶인채 두발로 서있던 리트리버 현재 상태 (+사진)
2022년 04월 14일

전남 순천에서 나무에 목이 묶인 채 두 발로 오랜 시간 서있던 골든 리트리버 강아지의 사연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 동물자유연대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순천 가혹행위 피학대견 리트리버 구조’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리트리버견은 나무에 목이 묶여 두발로 꼼짝없이 서있는 모습이었다.

리트리버의 견주는 강아지를 훈련시킨다는 이유로 끔찍한 학대를 저질렀던 것.

견주는 “학대할 생각이 없었고 훈육을 위한 훈련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동물자유연대에서 공개한 CCTV 영상을 보면 리트리버견은 견주가 무서워 계속 도망다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강아지 구조에 나선 동물자유연대 측은 “가혹행위를 당하던 리트리버를 구조했다. 여러분의 참여로 구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강아지 구조에는 동물자유연대와 순천시청 동물담당 공무원들의 힘이 있었다.

동물자유연대는 “리트리버가 집은 공포에 떠는 곳이 아닌 안락한 곳이라는 것을 빨리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구조된 리트리버는 현재 동물자유연대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건강상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