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저를 데려가주세요” 목숨 걸고 달리는 자동차 쫓아왔던 유기견 뽀순이 너무 놀라운 근황 ㅠㅠ
2024년 06월 05일

남해섬으로 낚시를 하러 갔다가 누군가가 버린 유기견 뽀순이를 만난 한 천사같은 견주의 이야기가 많은 반려인들에게 감동을 안겨줬습니다. 남해섬에 버려져 있던 강아지 뽀순이. 견주 A 씨는 가슴 아프지만 집에 기르던 강아지와 태어난 아기가 있었기 때문에 섣불리 아이를 데려오기 어려운 상황이었는데요. 하지만 뽀순이가 A 씨의 차량을 수백미터 쫓아오자 차마 아이를 두고 갈 수 없었다고 해요.

자신을 사랑해주는 사람이 나타났다는 사실을 뽀순이가 직감적으로 알았던 것일까요. 아이는 죽기 살기로 A 씨의 차량을 뒤쫓아왔고, 아주 다행히 아이를 발견한 A 씨가 차를 세우고 아이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입양을 고민했다는 A 씨.

하지만 전주인에게 성대 수술까지 당해 짖지도 못한채 버려진 뽀순이의 모습이 눈에 밟혀 차마 두고 갈 수 없었다고 하는데요.

결국 천사같은 심성을 지닌 A 씨는 뽀순이를 입양하기로 결정, 집으로 데려와 제2의 견생을 살 수 있도록 도와줬다고 하는데요.

A 씨는 이미 집에 골든 리트리버 뽀끼를 기르고 있었는데, 견주를 닮았던 걸까요. 뽀끼 역시 천사같은 마음으로 뽀순이를 받아들였다고 합니다.

특히 최근 뽀순이 근황이 공개됐습니다. A 씨는 ‘뽀끼와 뽀순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두 친구의 발랄한 모습들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뽀순이는 남해에서 버려졌던 때가 떠오르지 못할 정도로 주인과 뽀끼의 사랑을 받아 다시 행복을 되찾은 모습이었는데요.

A 씨는 뽀끼와 뽀순이 채널을 통해 아이들의 근황을 전하며 “뽀순이와 많은 추억을 쌓으려고 하고 있어요. 뽀순이가 저희에게 주는 행복이 너무 큽니다. 뽀순이 영상을 보고 많은 분들이 같이 울어주시고 같이 기뻐해주셨어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는데요.

뽀순이는 집에서 뽀끼뿐만 아니라 A 씨의 자녀와도 상당히 잘 지내며 너무도 행복한 견생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누리꾼들은 “뽀순이가 사람 보는 눈이 있네” “견주님 감사합니다” “뽀순이와 뽀끼가 너무 잘 지내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뽀순이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뽀끼와 뽀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