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너무 미워하지말고..” 강철원 사육사가 중국에 보낸 영상, 다시 눈물바다가 됐다
2024년 05월 31일

푸바오가 걱정되는 여러 근황과 의혹들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푸바오를 중국에 보내기 전 에버랜드 ‘판월킹’ 강바오 강철원 사육사가 중국 측 사육사들에게 보낸 영상편지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최근 푸바오는 중국 선수핑 기지 내 마련된 생육원에 지내며 오는 6월 대중 공개를 앞두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태어난 최초의 자이언트 판다일뿐만 아니라 국내와 중국 모두에서 큰 사랑을 받은 아기 판다인 만큼, 중국 반환 후에도 많은 애정과 돌봄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던 푸바오.

하지만 최근 푸바오를 향한 여러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푸바오 학대를 넘어서 방치 논란, 탈모 및 감각모 상실 의혹, 목줄을 착용했다는 의혹, 그리고 비공개로 접객을 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지며 바오 팬들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아마도 푸바오를 가장 많이 걱정할 사람은 판다월드 사육사들일 것입니다. 그러면서 푸루후 할부지 강바오 강철원 사육사가 푸바오를 중국에 보내기 전 남긴 영상 편지 내용이 재조명되며 다시 팬들 사이에서는 눈물바다가 되기도 했는데요.

영상에서도 눈물을 보인 강 사육사는 다른 누구보다 강한 푸바오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본인이 얻은 첫번째 판다 손녀를 잘 돌봐달라는 눈물 어린 부탁을 하기도 했는데요. 영상에서 강 사육사는 중국 사육사들에게 “푸바오를 맡게 되셨다고 들어 축하를 드리고 싶어요. 푸바오는 정말 귀엽고 이쁜 아이거든요. 푸바오를 맡은 분들도 아이를 너무 좋아하실거에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푸바오는 장난치는 걸 되게 좋아해요. 눈밭에서 떼굴떼굴 구르는 것도 좋아하고 가을 낙엽을 가지고 장난치는 것도 좋아합니다. 푸바오는 편식도 하지 않고 대나무를 잘 먹어요”라고 말하며 “푸바오가 머리가 좋아서 혹시 마음에 들지 않을 때 밀당을 하기도 하고, 요구사항이 있으면 떼를 쓰기도 할 거에요. 그럴 때 우리 아이를 너무 미워하지마시고 푸바오가 원하는 것이 뭔지 잘 맞춰줄 수 있도록 노력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라고 당부했습니다.

푸바오의 성격과 성향을 완벽하게 파악하고 있는 할부지가 혹여 타지에서 다른 사람들의 미움을 받을까봐 미리 걱정해 부탁하는 내용의 영상 편지였던 것인데요. 푸바오는 대한민국에서는 유일무이한 판다이지만 중국에서는 많은 판다 중 하나가 될 수 있었기 때문에 할부지가 미리 당부의 말씀을 올렸던 것입니다. 그러나 할부지의 당부와 달리 푸바오의 상황이 안좋다는 여러 소식이 나와 팬들의 가슴은 더욱 아픈데요.

많은 중국의 팬들도 푸바오 논란 후 강 사육사의 영상에 자막을 달아 여러 SNS에 공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강바오 강철원 사육사는 푸바오가 대중 공개가 되는 오는 6월 혹은 7월 중국 워룽 선수핑 기지에 직접 방문해 아이를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할부지와 다시 만나게 되는 푸바오가 다시 웃음을 찾고, 강바오 할부지도 잘 지내고 있는 푸바오의 모습을 보고 안심하고 다시 판다월드로 돌아올 수 있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