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곳에서 저걸 던져요?” 방금 전 공개된 푸바오 영상, 팬들 울화통 터뜨렸다
2024년 05월 28일

중국이 푸바오를 홀대하고 있다는 논란이 더욱 강해지고 있는 지금, 중국 측이 푸바오가 잘 지내고 있다고 해명하기 위해 공개한 라이브 영상에서 팬들이 아주 분노할 만한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현재 푸바오는 6월 중 대중 공개를 앞두고 워룽 선수핑 기지 내 따로 마련된 번식원 추정 공간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해당 공간은 야외로 나가 다른 판다들과 철창을 두고 교류할 수 있고, 내실이 또 따로 있어 관리를 받을 수 있는 곳으로 알려졌는데요.

다만 해당 시설이 너무 낙후되고 푸바오가 편하게 앉아서 대나무를 먹거나 쉴 수 있는 공간도 없고, 청소도 제대로 돼있지 않은 것이 확인되며 팬들은 분노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푸바오의 목줄 착용을 비롯한 비공개 접객 의혹, 탈모 문제까지 거론되며 중국 판다센터를 향한 한국과 중국 내 바오 이모들의 항의가 이어졌습니다. 결국 중국 측은 해명을 위해 28일 오후 5시께 SNS 생방송 송출로 촬영한 푸바오의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푸바오는 우선 내실에서 기지 관계자들이 주는 음식을 잘 받아먹고 외부 공간에 나가서도 돌아다니는 모습이긴 했습니다.

그러나 팬들이 안심할 수는 없었던 것이 여전히 열악한 환경으로 보였고, 푸바오의 털 상태나 표정 모두 좋아보이지는 않았기 때문인데요. 여기에 더해 영상에서 관계자가 푸바오를 위에서 내려다보며 사과를 던지는 장면이 포착돼 팬들이 크게 화가 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판다에게 먹이를 던지는 행위 자체가 불친절할 뿐만 아니라 사과라는 딱딱한 음식을 높은 곳에서 던질 경우 자칫 판다가 다칠 수도 있는데, 영상에서는 전혀 푸바오를 배려하지 않는 장면들이 나와 팬들은 울화통이 터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더욱이 던진 사과가 푸바오의 몸을 맞고 튕겨져 나가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해당 장면에 대해 팬들은 “애한테 무슨 짓을 하는 것이냐” “일부러 바오 팬들 열받게 하려고 그러는 것 같다” “한국이 아니라 중국에도 푸바오 팬들이 많은데 무섭지 않느냐” “진짜 너무 위험한 것 같다”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여전히 중국 판다 센터 측은 푸바오의 목줄을 비롯한 학대 정황이 담긴 비공개 접객 의혹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해명을 내놓고 있지 않고 있습니다. 하루빨리 중국이 바오 팬들이 안심할 만한 해명을 내놓고, 잘못한 점을 인지하고 사과한 뒤 재발 방지를 약속하기를 기원합니다.

사진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