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바오 귀국 예정보다 빠르다.. 현장에 남긴 ‘마지막 여섯 글자’에 모두가 울고 있다
2024년 04월 05일
푸바오의 중국행에 동행한 '강바오' 강철원 사육사가 5일 한국으로 돌아옵니다. 뉴스1 등 보도에 따르면 강철원 사육사의 귀국은 당초 예정보다 앞당겨졌습니다. 강철원 사육사는 지난 3일 푸바오와 중국 쓰촨성 자이언트판다보전연구센터 워룽 선수핑 기지로 향했습니다. 며칠간 남아 푸바오의 중국 적응을 도울 예정이었던 그는 일정을 조정해 5일 한국으로 돌아옵니다. 강 사육사가 타는 비행기와 출국 시간 등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푸바오의 중국 이동을 하루 앞두고 모친상을 당한 강 사육사는 귀국 후 가족들과 추모의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에버랜드 측은 “혹시 모를 안전 문제로 강 사육사님의 이동 동선이 노출되는 것이 걱정된다”며 “중국 일정도 SNS로 노출되고 있는 만큼 강 사육사님이 안정적으로 추모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많은 협조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3일 강철원 사육사는 에버랜드에서 진행된 푸바오 배웅 행사를 마치고 푸바오와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했습니다. 그는 중국으로 이동하는 동안 20~30분 단위로 푸바오의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했고 늦은 밤 선수핑 기지에 도착했습니다. 강 사육사는 푸바오를 위해 독학으로 중국어를 공부한 것으로도 유명한데요. 그는 현지 매체들과 중국어로 진행한 인터뷰에서 "푸바오가 이제 막 도착해 중국 생활에 적응하진 못했지만 중국 사육사들의 기술이 매우 높고 그들이 다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 사육사가 푸바오에게 마지막으로 남긴 손편지가 SNS를 통해 공개돼 눈길을 끕니다. 강 사육사는 "사랑하는 푸바오! 할부지가 너를 두고 간다. 꼭 보러 올 거야. 잘 적응하고 잘 먹고 잘 놀아라. 할부지가~" 라는 쪽지를 적었습니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덤덤하고 간결해서 더욱 뭉클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강 사육사는 귀국 후 에버랜드 주토피아로 복귀할 예정입니다. 다만 모친상 등 개인적인 일정 등을 고려해 휴가를 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중국 측에서도 강철원 사육사의 모친상 빈소에 조문을 가고 근조화환을 보내 애도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iP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