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학가는 푸바오 사원에게..” 현업 팀장 이모팬이 작성했다는 ‘눈물나는 퇴사 환송 편지’
2024년 03월 07일
지난 푸바오의 마지막 출근을 모두가 눈물로 보내고... 푸바오가 한 달간의 격리기간을 갖게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다가올 이별에 걱정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런 와중에 현업 팀장으로 있다는 어느 이모팬이, 퇴사하는 판다월드 직원 푸바오 사원을 위해 적었다는 퇴사 환송 편지가 판다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 편지에는 어떤 내용이 적혀 있을까요? 아래로 읽어보시죠. ※ 아래 글은 한 팬이 푸바오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창작한 상황극입니다. <푸바오 사원에게> "인간 직장인의 퇴사날 모습이 그러하듯 판다 푸사원의 마지막 퇴근길도 꽃다발 선물과 함께 하네요" "푸사원, 수고많았어요" "근무는 끝났지만 4월 2일로 퇴사 처리될테니 그때까지 인사시스템에는 우리 회사 재직중인겁니다" "퇴사일은 보통 조기 퇴근인데 푸사원이랑 인사하려는 사우들도 많고 푸사원도 마지막까지 업무 챙기느라 퇴근이 늦었네요" "푸사원..." "푸사원은 이미 판다월드 입사할 때부터 가진 게 많은 판다였지만 지난 3년 동안 정말 많은 것을 받았다고 생각해요" "사랑 받고 자란 판다 특유의 자존감과 도전의식" "완벽한 엄마 아이바오한테 장기간 교육받은 생존기술" "할부지들과 함께 했던 행복한 추억" "많은 장난감과 놀이기구를 사용하면서 얻은 해결 방법들" "이 모든 걸 갖고 중국으로 가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새로운 사육사와 교감하고..." "또 푸사원을 똑 닮은 총명한 아이들을 키우면서..." "그동안 배우고 받았던 거 그리고 새로 적응하는 것들을 양식 삼아" "더욱 더 엄청나게 성장하고 강해질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미 모든 것은 푸바오 사원 안에 갖춰져 있습니다" "아이바오와 할부지들이 최선을 다해 모든 것을 부어줬거든요" "푸사원은 몰라보게 강해지고 더 성장해서 훌륭한 어른 판다가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에서는 아기판다라고 불렸지만, 중국에 가서는 대장판다라고 불릴 거에요" "푸사원은 할 수 있습니다" "누가 키웠는데요?" "얼마나 최선을 다해서 키웠는데요" "푸사원의 퇴사와 새로운 유학을 축복하며, 마지막으로..." "재입사 언제든 환영입니다" "꼭 다시 오세요..." 해당 글이 판다팬 많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자, 많은 사람들은 댓글로 "퇴사 안하면 안 돼냐" "한번 바오는 영원한 바오, 퇴사 아님 해외발령임" "한 달동안 휴가 즐기는 거구나" "푸바오는 영원히 판다월드 소속이야" "가서도 잘할 거야 믿어 응원해" "꼭 중국 주름잡는 대장판다 되자" "눈물난다" 등 반응을 보였는데요. 푸바오의 앞날이 부디 행복만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ㅠㅠ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에버랜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엠빅뉴스, 에버랜드 공식 카페 주토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