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검역 동안 푸바오 보고 싶으면..” 에버랜드, 방문객들 위해 ‘특별한 선물’ 준비했다
2024년 03월 04일
푸바오는 오는 4월 3일 중국 쓰촨성으로 이동하기 위해 오늘, 4일부터 한 달 동안의 검역 생활에 들어가게 되는데요. 판다월드의 최고 인기 판다 '푸바오'는 더 이상 직접 만날 수 없지만, 에버랜드가 준비한 특별 영상 '전지적 푸바오 시점'을 통해 팬들은 간접적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전지적 푸바오 시점' 25분 분량의 이 특별 영상은 푸바오 시점에서 사육사와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3월 4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매일 오후 5시와 6시에 에버랜드 내 실내극장 '라이브 나비체험관'에서 상영됩니다. 1회 관람 인원은 700여 명으로 제한됩니다. 에버랜드 방문 인원 중 오직 하루 1400명이 이 특별 영상을 볼 수 있는 셈입니다. 푸바오의 속마음을 들려줄 이 특별 영상 내용은 아직 베일에 가려져 있는 상태입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판다월드에서 푸바오를 직접 만날 수 없어 아쉬워하는 팬들에게 푸바오가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한다"라며 "전지적 푸바오 시점으로 속마음을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예상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특별 영상은 별도 예약 없이 현장에서 줄을 서서 관람할 수 있다"라며 "라이브 나비체험관 운영 종료 시각인 오후 4시 30분부터 관람객 입장을 진행할 예정으로 안전한 운영을 위해 입장 인원 초과 시 입장을 제한하고 중도 퇴장 시 재입장하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판다팬들은 어제 3일, 푸바오의 마지막 출근을 보기 위해 강추위 속에서도 에버랜드를 찾았는데요. 심지어 오픈런을 감행한 팬들은 새벽 4시부터 에버랜드 앞에서 기다린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날 판다팬들 대기열의 대기시간만 400분이 넘어갔다고 하는데요. 이에 강바오는 언론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는데요. "푸바오한테 그동안 많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 많이 드리자, 라고 했다" "저는 검역장에서 푸바오와 계속 만날 수 있지만, 그간 푸바오를 함께 키워온 푸덕이들이 많이 상심하지 않을까 우려된다" "판다의 귀여움, 장난스러움, 개구쟁이 같은 부분들도 있지만, 힘든 시기를 거치며 부모와 같은 마음으로 푸바오를 돌보고, 자주 와서 보시고, 영상으로 확인하면서 함께 육아했다는 마음을 가지신 분들이 많다" "푸바오와 알콩달콩 놀아주고 엄마를 대신해 주는 사육사들을 보고 좋아해 주시는 분들도 많은 것으로 안다" "푸바오는 저에게 있어서도 많은 역할을 했던 친구이고 '첫정'인데 아마 푸바오와 함께 한 기억들은 평생 잊지 못할 것" "푸바오를 떠나보내기에 아쉽지만 자이언트 판다가 가진 습성대로 살아갈 수 있는 환경에서 사는 게 더 큰 행복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가 동물을 바라볼 때 사람 중심으로 보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에게 편한 상태가 동물에게도 편할 것이라고 착각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동물이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것들과 사람들이 원하는 것은 다를 수 있다는 얘기" "그립지만, 모든 것은 만날 때가 있으면 헤어질 때가 있는 법" "푸바오는 처음 만날 때부터 보내줘야 한다는 것을 익히 알고 있었기 때문에 큰 서운함은 없다. 제 마음속에 푸바오는 늘 있을 것" 푸바오를 향한 강바오의 마음이 더욱 묻어나는 인터뷰인데요. 푸바오… 너를 어찌 보낼까 ㅠㅠ 사진 : 에버랜드 공식 카페 주토피아, 온라인 커뮤니티, 에버랜드 공식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