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에 치여 다리 3개 잃은 강아지가 구조되자 보인 놀라운 행동
2022년 06월 08일

매 년 기찻길을 맴돌던 수많은 야생동물들이 기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는데요.

이번에도 인도에 한 기찻길에서 끔찍한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사고를 당한 안타까운 강아지의 이름은 ‘디팍’.

아이는 기차에 치여 기찻길 옆에 쓰러져 가까스로 숨을 쉬고 있었는데요.

디팍을 발견한 인도의 한 동물 구조 센터는 아이가 최대한 고통을 느끼지 못하도록 안정적인 상태를 마련해주기 위해 병원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하지만, 이미 너무 많은 시간이 흘러버린 탓에 경과가 좋지 않았습니다.

디팍의 세 다리는 절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다리 하나로 생활하기엔 많은 고충이 따를 것이 확실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의사는 디팍이 어려움을 딛고 일어날 것이라고 확신했고 최선을 다해 응급 수술을 진행했습니다.

5시간의 긴 수술은 성공적으로 마쳤지만 디팍이 앞으로 살게 될 장애견의 삶은 고단할 것이라고 모두 예상했습니다.

새로운 환경에 힘들어 할 디팍을 위해 의료팀과 구조 자원 봉사자들은 디팍의 재활을 위해 최선을 다했을뿐더러 사랑과 정성으로 보듬었습니다.

더디지만 디팍의 회복을 위해 힘썼던 모든 사람들의 수고가 빛을 발하고 있었습니다.

수 치료를 받는 디팍은 재활에 열심히 임했고 자신이 좋아하는 공 놀이를 할 정도로 많이 회복했습니다.

수술 하기 전의 디팍의 상처 부위가 꽤나 컸던 탓에 아이는 도움의 손길이 많은 동물 구조 센터를 집으로 삼아 계속해서 그곳에서 지내야 했습니다.

디팍은 센터 안에 다른 장애를 갖고 있는 동물 친구들을 여럿 사겨 회복과 동시에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