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강아지’ 덕에 연금복권 1등, 2등 연달아 당첨된 레전드 사건 발생
2022년 03월 28일

그야말로 ‘복덩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반려견 일화가 공개돼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주고 있다.

한 시민이 자신이 기르는 반려견 덕분에 실제 연금복권 1등과 2등 동시 당첨이 된 것이다.

 

동행복권은 지난 10일 연금복권 720+ 97회차 1, 2등에 모두 당첨된 A씨의 사연을 24일 공개했다. 그는 평소와 다른 행동을 보이는 반려견 덕분에 잘 찾지 않는 복권 판매점을 들렀다가 이같은 행운을 얻게 됐다고 한다.

A씨에 따르면 복권을 구매하던 날 그의 반려견 ‘대박이’는 유독 칭얼거렸다고 한다.

출근을 준비하는 A씨를 밖까지 쫓아오는 등 출근길을 막아선 것이다. 10년간 같이 산 반려견이 이런 행동을 보인 건 처음이라고 했다.

결국 A씨는 반려견을 부모님 집에 맡기기로 결정했다. 이날 반려견을 부모님에게 맡기고 나오면서 인근 판매점에서 구매한 복권이 1등에 당첨된 것이다. A씨는 원래 집 앞 단골 복권방에서 매주 연금복권 5000원, 로또 1만원어치 씩을 산다고 한다.

A씨는 “이날 이사 오기 전까지 매번 대박이를 맡기던 어머니 집으로 향했고, 그곳에 있는 복권판매점에서 연금복권을 구입했는데 당첨됐다”고 떠올렸다.

연금복권 720+ 1등 당첨금은 20년간 매월 700만원씩, 2등 당첨금은 10년간 100만원씩 연금 형식으로 지급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개감동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