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부지가 너무..” 강바오 결국 푸바오 잠들고 나서야 밤새 꺼낸, ‘지금껏 하지 못한 말’ㅠㅠ
2024년 01월 26일

푸바오가 4월 초 중국으로 떠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아쉬워하고 있습니다.

사육사 강바오 할아버지의 마음도 가볍지 않을 텐데요. 강바오는 직접 푸바오에게 작별 날짜가 정해졌다는 소식을 전하며 그동안 하지 못했던 말을 밤새 해주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모습을 본 팬들이 그만 눈물을 터트리고 말았다고 해요. 어떻게 된 일일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지난 26일 에버랜드의 유튜브 채널 ‘말하는동물원 뿌빠TV’ 에는 ‘[전지적 할부지 시점] ep.173 푸바오를 응원하고 사랑할 시간💗 아이바오&러바오에게 전한 푸바오 소식부터 러푸부녀의 씩씩한 일상까지’ 편이 올라왔습니다.

영상은 강바오 할아버지가 팬들을 걱정하는 말로 시작됐습니다.

강바오 할아버지는 “이번 주는 할부지가 여러분들에게 슬픈 소식을 전하면서 여러분들이 혹시 슬픈 한주간이 되지 않았을까 걱정이 좀 돼요.” 라고 운을 띄웠습니다.

그러면서 “예전에 할부지가 얘기했잖아요.”

“우리 푸바오 있을때 충분히 사랑해주고 아껴주고 또 응원해주고.”

“그리고 갈 때는 앞으로의 앞날을 응원하면서 잘 보내주는 것.”

“이게 푸바오를 위한 길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할부지는 늘 하고 있어요” 라고 전했습니다.

이 영상에는 바오 가족들이 생활 공간을 옮기고 첫 밤을 맞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푸바오는 처음에는 긴장하다가, 이내 완벽히 적응한 듯했습니다.

강바오는 혹시 몰라 늦은 시간까지 곁을 지켜주었지요.

그날 밤, 강바오는 곤히 자고 있는 푸바오를 지켜보다가 조용히 속마음을 말했습니다.

“너 가는 날이 정해졌어. 4월 초에 갈 거야. 할부지 속상해서 어떡하지. 응?”

“할부지가 많이 속상한데 우리 푸바오 잘 할거니까. 그치?”

“푸바오 남은 동안 할부지가 잘해줄게.”

“지금까지도 우리 좋았잖아. 그치?”

그리고 강바오는 나지막하게 덧붙였습니다.

“푸바오가 너무 할부지한테 행복을 많이 줘서 너무너무 고마웠어.”

강바오는 얌전하게 자고 있는 푸바오를 보며 “처음에는 조금 긴장했지만 아주 잘 적응하는 모습이 대견하다”고 말했어요.

내실 호수를 바꾸어도 금방 적응한 것처럼, 중국에 가서도 잘 적응할 수 있을지.. 조금이나마 걱정을 내려두어도 되는 걸까요?

하지만 할아버지의 말소리에 깨고 만 푸바오.

강바오는 “푸바오 얼굴이 보고 싶다”며 불을 살며시 켰습니다.

강바오는 그 후로도 자정이 다 돼가도록 푸바오의 곁에서 발을 떼지 못했어요.

그리고 다시금 속에 담아두었던 말을 꺼냈습니다.

“너 4월 초에 간다 그래서 할부지 너무 속상한데, 할부지가 속상해하면 푸바오도 속상해할 것 같아서 할부지는..”

잠시 말끝을 흐리는 강바오..

“그냥 덤덤하게 푸바오한테 잘해주면서 잘 생활할 거야.”

“푸바오 있는 동안에 할부지가 잘 챙겨줄 거니까 절대 걱정할 필요 없어 알겠지?”

“푸바오는 뭐든지 잘 할 수 있고, 푸바오는 어디 가도 정말 똑똑하게 해낼 수 있어. 알겠지?”

“푸바옹 앞으로도 남은 시간 행복하자.”

강바오는 덤덤한 듯하면서도 사랑과 다짐이 담긴 말을 푸바오에게 건넸습니다.

푸바오가 속상해할까봐, 속상한 마음을 감추고 있던 강바오 할아버지..

강바오가 잔잔하게 털어놓은 속마음에, 많은 사람들이 눈시울을 붉히고 있습니다.

출처 : 유튜브 ‘말하는동물원 뿌빠TV’, tvN ‘유퀴즈 온더블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