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푸바오 반환 소식 듣자.. 중국 외교부 고위직 관리가 “한국 향해 뱉은 한 마디” (공식)
2024년 01월 24일

푸바오의 4월 중국 반환 소식에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는 가운데 중화인민공화국 중국공산당 소속의 외교부 신문사의 왕원빈 대변인이 한국을 향해 한 마디 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올해 4세가 되는 판다 푸바오는 양국 간 협의와 관례에 따라 올해 귀국한다”라며 “푸바오가 어디에 머물든 정성스런 보살핌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왕원빈 대변인은 이어 “푸바오는 태어난 이래 한국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고 중국과 한국 사람들의 우호적인 감정을 증진시키는 데 긍정적 역할을 했다”라고 높게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에버랜드 공식 발표에 따르면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오는 4월 초 중국 쓰촨성 소재 ‘자이언트판다보전연구센터’로 이동할 예정인데요.

이에 따라 한 달간 이동을 위한 격리가 필요해, 한국에서는 3월 초까지만 푸바오를 만날 수 있을 거라고 합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중국야생동물보호협회, 판다보전연구센터 등과 긴밀하게 협의해 왔다. 판다의 특성, 기온, 현지 상황과 같은 제반 사항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며 “푸바오의 안전한 여행을 위해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 대변인이 저렇게까지 말한다는 것은 푸바오를 그만큼 신경쓴다는 증거일텐데요.

제발, 이렇게 이목이 집중된만큼 푸바오의 중국 생활이 평화로웠으면 좋겠습니다…ㅠㅠ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한국농수산TV